어제자 당선 인터뷰 중 아나운서에게 시비거는 이재명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4일 입력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방송사와의 인터뷰 중 질문을 회피하고 발언을 부인하는 등의 태도를 보였다.

지난 1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된 후 가졌던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인가?’라는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수원시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우리 도민들과 우리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인터뷰 중 JTBC 앵커는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는 멘트로 질문을 던졌고, 이에 이재명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요?”라고 되물었다.

그리고 그는 “그런 말 한 적 없다”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앵커는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이 당선인이 말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고 말하자 이재명 당선인은 다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그는 MBC와의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앵커가 ‘지금 어려운 말쑴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는 질문을 하자 이재명 당선인은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이어를 빼며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후 MBC는 공식 SNS에 ‘아무리 질문이 곤란했어도….이재명 논란의 인터뷰’라는 제목으로 해당 영상을 편집해 올리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가 말해놓고 그런 적 없다니….” “첫날부터 참….” “본인 뽑아준 유권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JTBC, MBC 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