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으로 가라” 유재석 저격했다가 몰매 맞고 있는 정치인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4일 입력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유재석을 저격했다가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3일 민경욱은 파란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들른 유재석의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글에는 사진과 함께 “재석아 너를 키운건 자유민주국민들이다. 이미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이제 다신 인민국민 날라리들은 꼴도 보기 싫다! 너도 북으로 가길 바란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유재석을 비난하는 글에 민경욱이 동의의 뜻을 표한 것.

유재석이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빨간색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모자를 쓰며 우회적으로 자신이 지지하는 당을 표시한 것이 아니냐며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파란 모자 썼다고 저러는거야?” “이제 모자색가지고도 난리네” “자기도 파란수트 입었더만…” “파란모자 썼다고 북으로 가라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민경욱은 결국 페이스북에서 유재석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사과는 아직 없는 상태다.

한편, 잠정 투표율 60.2%로 집계된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광역단체장 14곳에서 승리를 거뒀으며, 민경욱이 속한 자유한국당은 대구와 경북 2곳에서만 승리하며 역대 최악의 성적을 받았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