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때 ‘방탄소년단 뷔’와 클럽에서 봤다고 말한 한서희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4일 입력

한서희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를 클럽에서 봤다고 말했다.

최근 한서희는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여러분 제 나이가 몇인데 엑소랑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겠습니까”라며 “나 19살 때 방탄소년단 뷔랑 클럽에 갔었다. 친한 친구였던 모델 김기범이 걔를 데려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내 친구랑 테이블을 잡았는데 걔가 왔다. 나한테 뭐라하지 마라. 나는 있는 사실 그대로 얘기한 거다”라며 “나랑 뭐 없었다. 내 입장에서는 웃긴 상황 아니냐. 친구의 친구인데 나가라고 할 수 없지 않나”라고 전했다.

한 시청자는 한서희에게 ‘뷔가 미성년자 때 클럽을 간 것이냐’라고 질문했고, 그러자 한서희는 “나는 미성년자 때 많이 갔지. 근데 걔는 모르겠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인스타그램 라이브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이어지자,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각해보니 미성년자 때 (클럽에 간 게) 아닌 거 같아요. 근데 솔직히 진짜 별 거 아닌데 ㅇㅁ분들까지 이러지 말자. 아이러브 유. 다 고소 안 할 거야. 그니까 그만 싸워 제발. 내가 잘못했어. 성인 때 클럽 감. 서로 인사만 함. 끝”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어 “그렇게 아니라고 해도 난리네. 별것도 아닌 거 가지고 난리야. 그만해 이것들아. 나만 미자(미성년자) 때 클럽감. 나만 그랬다고 좀”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대해 모델 김기범 측은 한 매체에 “뷔와 친분은 있으나 그를 데리고 클럽을 간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한서희와 과거에 알고 지냈던 사이는 맞지만 인터넷을 통해 유명해지고 나서는 따로 교류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빅힛이 고소해야 함. 악플러들 포함해서 다” “뷔만 불쌍해졌군” “이게 뭐라고 참 피곤하게 산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