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북촌한옥마을에 마음대로 갈 수 없는 이유

신보경 기자 2018년 6월 15일 입력
						
						

    더이상 밤 늦게 찾아오지 마세요 ···

데이트 장소 · 서울 대표적인 관광 명소로 꼽히던 북촌한옥마을, 이제는 시간맞춰서 방문해야한다.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던 북촌은 과거 관광객 반대시위를 열어 고통을 호소했다.

쓰레기는 물론 과도한 소음, 무단침입 등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입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에 서울시와 종로구는 관광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북촌 일대 위주로 ‘관광 허용 시간’ 을 도입하겠다고 전했다.

<평일/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 / <일요일> 골목길 쉬는 날로 지정하여 이 외 시간대에는 관광객 통행을 전면 제한할 예정.

외국인 단체 관광객일 경우, 현지 가이드가 반드시 동행하여 현장 안내를 하도록 하고 가이드가 없을 경우에는 마을관광해설사 혹은 관리 인력을 투입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시간당 관광객 방문 시간을 분석하여 ‘사전 예약제’도 적극 검토중에 있다.

또한, 가장 큰 문제였던 쓰레기 처리는 북촌한옥마을 일대를 집중청소구역으로 정해서 특별 관리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일명 ‘북촌마을 지킴이(가명)’을 양성하여 관광 에티켓 사전 교육 및 관광객 금지 행위 안내판 제작에 힘 쓸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와 종로구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토론회를 참여하여 최종 확정을 하고 오는 7월 중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있다.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TV조선 뉴스 방송 캡쳐 및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