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논란중인 ‘소속사에서 포기한 듯한 에일리 근황’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4일 입력
						
						

한국의 비욘세라고 불릴 정도로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육감적인 몸매로 주목을 받은 가수 에일리.

다만, 최근 그녀의 다소 통통한 근황이 공개돼 누리꾼들이 더 난리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젠 소속사에서도 포기한 듯한 에일리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 속에는 지난 5월 27일 상암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린 기부 달리기 대회를 축하하기 위해 온 가수 에일리의 직찍이 담겼다.

다만 해당 사진을 두고 일각에서는 “너무 관리 안 하는 것 같은데”, “물론 예전에도 통통했지만 지금은… 좀” 등 에일리의 몸매를 지적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은 “마른 것보다 훨씬 보기 좋다. 다른 아이돌들도 마른 것보다 건강하게 살 좀 찌웠으면 좋겠다”, “가수가 노래만 잘하면 되는 거 아니야?” 등 에일리의 몸매에 쏟아진 부정적인 반응을 반박했다.

앞서 에일리는 2014년 세 번째 미니앨범 ‘매거진(Magazine)’ 발매 당시 한 달 만에 10㎏을 감량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에일리는 하루에 500kcal의 초저칼로리만 섭취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에일리는 “살이 찌면 빼라고 하고, 빼면 찌라고 해 고민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에일리는 지금과 같은 몸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에도 다이어트 직후부터 살이 오른 에일리의 모습을 두고 많은 누리꾼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에일리의 외모 논란, 당신의 생각은?

김지윤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에일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