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MVP’ 받은 골키퍼 조현우가 경기 전 아내에게 보낸 메시지

송시현 기자 2018년 6월 19일 입력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선방을 하며 활약한 골키퍼 조현우.

지난 18일 조현우 선수의 부인인 이희영의 인스타그램에는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한 장은 남편과 나눈 메시지 대화창을 캡쳐한 사진, 다른 하나는 두 사람의 영상 통화 장면을 담은 사진이었다.

공개한 사진 속 한 장에는 두 사람의 대화가 담겨 있었는데, 대화에서 아내 이희영은 남편을 “애기”라 칭하며 “고생 정말 많았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현우는 “네 여보, 고생 많았어요. 내 사랑 많이 보고 싶어요. 잘 자고 일어나요. 사랑해요 내 사랑”이라고 답했다. 문장 중간에는 하트 이모티콘이 가득했다.

이어서 조현우는 “오늘 우리 만난 지 1,200일 되는 날”이라며 “시간이 빠르게 흐르는 걸 알기에 우리 하루하루 더 감사하게 생각하고 우리 더 서로 예뻐해 주자”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내일 오전 운동하기 전에 인터뷰 있어서 아침부터 정신없을 거예요. 이해해주세요. 사랑합니다 우리 여보”라고 덧붙였다.

대화 내용을 공개한 이희영은 “여전히 매일매일 사랑 넘쳐나는 애기. 부부싸움이란 것이 진행될 수 없는 연상연하 커플의 존댓말”이라는 글을 함께 남기기도 했다.

한편, 18일 스웨덴전에서 김승규를 제치고 깜짝 선발로 나선 조현우는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스웨덴의 결정적 슈팅을 연거푸 막은 조현우는 영국 BBC가 뽑은 경기 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희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