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입학금을 위해 ‘추억’을 팔아 2000만 원 번 아빠

이승엽 기자 2018년 6월 20일 입력
						
						

딸의 유치원 수업료를 마련하기 위해, ‘초S급 희귀템’으로 분류된 유희왕 카드 4장을 처분한 한 아빠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연에 따르면 아빠는 과거 유희왕 카드를 수집하는 취미가 있었는데, ‘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이라는 카드도 갖고 있었다.

그러던 중 딸을 사립 유치원에 보내는데, 수업료가 부족했던 아빠는 가지고 있던 ‘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이라는 카드를 판매하려 했다.

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은 1,000개 한정으로 나온 카드로 굉장히 희귀한 카드였기에, 유희왕 카드를 수집하는 수집가에게 이를 판매하면 그 값어치가 상상 이상으로 치솟는다.

실제 아빠가 경매 사이트에 올린 카드는 한 장에 60만엔(약 600만원)으로 시세가 정해졌다.

해당 카드는 한 수집가가 모두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빠는 해당 사연을 사진과 함께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하며 “나의 추억은 딸의 입학금이 되었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승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戦士使い雅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