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응급실 폭행 사건, CCTV에 고스란히 찍힌 끔찍한 폭행현장

전소리 기자 2018년 7월 4일 입력
						
						

전북 익산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술에 취해 응급실 의사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폭행 현장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면 A씨는 의자에 앉아 있던 B씨를 갑자기 주먹으로 여러 차례 가격한 뒤

쓰러진 B씨의 머리채를 잡았다. 이후 경찰이 다가오자 또 한번 발길질을 가했다.

이 폭행으로 B씨는 뇌진탕, 코뼈 골절, 치아 골절 등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을 찍은 다른 영상을 보면 B씨가 흘린 피가 응급실 바닥에 낭자해 있다.

A씨는 경비원과 경찰이 출동한 상황에서도 B씨를 향해 “감방에 들어가더라도 나와서 죽여버리겠다”라고

소리쳐 B씨가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소리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영상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