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가 ‘나혼자산다’ 촬영 때 가장 힘들었다는 것

신보경 기자 2018년 7월 6일 입력
						
						

    이제는 화사만 보면 곱창 생각이···

MBC ‘나혼자산다’ 단 한번 출연으로 큰 이슈를 모았던 마마무 화사. 특히 그의 곱창 먹방은 전국적인 곱창 대란으로까지 이어졌다.

해당 곱창집은 <sold out> 안내문을 붙여야 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렸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곱창”이 가장 핫한 키워드로 등극되었다.

첫 출연에 강렬한 인상과 후유증까지 남기고 간 화사는 지난 5일 tvN ‘인생술집’에서 ‘나혼자산다’ 촬영 당시 가장 힘들었던 점을 밝혀 또 한번 눈길을 끌고 있다.

화사는 “촬영 날 배가 너무 너무 아픈거에요. 방구도 참았어요” 라며 솔직한 발언으로 입을 열었다. 이어 “계속 참다 보니 배에선 꾸르륵 소리가 나더라고요. 그런데 집에는 스태프들이 있어서 급한대로 회사로 볼일을 보러갔어요” 라고 덧붙였다.

과연 화사는 잘 해결했을까? 

“하지만 몸에는 마이크가 계속 채워져있었어요. 마이크를 어떻게 끄는 줄 몰라 오래 생각하다 마이크를 막고 볼일을 봤다” 며 당시 모습을 보여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 말을 들은 신동엽은 “쉬는 시간에도 마이크를 차고 있으면 모든 말들이 녹음이 된다. 야외에선 오디오 감독만 들을 수 있다” 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와 계속 녹음되면 힘들겠다”, “화사 너무 귀여워ㅋㅋㅋ”, “진짜 저건 너무 힘들었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화사를 응원했다.

한편, 이 날 에이핑크 초롱&은지와 마마무 화사&휘인이 tvN ‘인생술집’에 출연하여 걸그룹 생활의 고충과 다양한 입담을 펼쳐놓았다.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화사 인스타그램, tvN ‘인생술집’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