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유도제 검출…” 강진 여고생 사건, 범인은 ‘아빠 친구’였다

송시현 기자 2018년 7월 6일 입력
						
						

강진 여고생 살인범은 ‘아빠 친구’…시신서 수면유도제 검출

경찰, 살인 혐의 피의자로 전환…부패 심해 사인규명은 불가

(강진=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숨진 채 발견된 전남 강진 여고생은 아빠 친구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16)양 아빠 친구 김모(51)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6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매봉산에서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분석 결과 A양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을 근거로 김씨가 A양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A양 실종 이틀 전인 14일 A양에게서 검출된 수면유도제를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차량, 주거지에서 발견된 낫, 전기이발기에서도 A양 DNA가 검출됐다.

또 김씨가 집에서 태운 탄화물에서 A양이 실종 당시 착용한 바지, 손가방과 동일한 종류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A양 시신을 부검했지만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못했다.

경찰은 A양 사망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보강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 소개 때문에 아빠 친구를 만나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소식이 끊겼다.

김씨는 다음날 17일 오전 6시 17분께 집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8일 만인 24일 오후 2시 53분께 매봉산 7∼8부 능선에서 알몸 상태로 숨진 A양 시신이 발견됐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