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이 “정말 내가 만든 게 맞나?” 생각했다는 영화

송시현 기자 2018년 7월 6일 입력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겨울 1천440만 명을 동원했던 영화 ‘신과함께-죄와벌’의 속편이 올여름(8월 1일) 관객을 찾아온다.

김용화 감독은 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 제작보고회에서 “2편을 만들기 위해 1부를 시작했다”면서 “각 인물 간의 인연을 통한 성장, 그들의 깊은 감정, 빛나는 연기 등 파편화된 조각을 편집 때 하나로 맞추다 보니, ‘정말 제가 만든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좋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2편 역시 원작 웹툰의 정신과 진수를 살리면서 영화적으로 재창조하는 데 신경을 썼다”면서 “실수하지 않게 욕심을 버리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신과함께’는 1, 2편을 동시 촬영했다. 통상 1편이 제작된 뒤 몇 년 뒤에 2편이 나오는 것과 달리 7개월 만에 속편을 만나볼 수 있는 것도 그 덕분이다.

김 감독은 “훌륭한 배우와 원작 웹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애초 한국적 프랜차이즈가 나올 때가 됐다는 기획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 2편을 동시에 찍다 보니 이야기가 점프하는 경우가 많았음에도, 배우들이 감정 표현 등을 잘 해줬다”며 “제가 찍은 어떤 영화보다 배우들에게 큰 신세를 진 작품”이라고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전편이 귀인 자홍(차태현 분)이 일곱 지옥을 거치며 재판받는 과정을 그렸다면 ‘신과함께2’는 이승과 저승,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방대한 이야기로 구성된다.

1편에서 원귀였던 수홍(김동욱)이 저승 삼차사의 환생을 담보로 49번째 재판의 주인공이 돼 강림(하정우)과 새로운 지옥 재판을 이어나간다. 또 염라대왕(이정재)의 명으로 망자를 데리러 간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그들의 과거를 알고 있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잊어버린 과거와 마주하게 된다.

저승 참차사의 리더 강림 역을 맡은 하정우는 “속편은 저승 삼차사의 드라마 위주로 표현돼 차사들의 감정이 잘 표현되고, 감정의 온도 역시 높다”고 소개했다. 그는 “1, 2편을 함께 찍다 보니 한 세트장에서 차태현(1편), 김동욱(2편)과 차례로 연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면서 “이에 따른 감정의 낙폭을 연기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해원맥 역의 주지훈은 “볼거리와 재미가 전편보다 커졌다”면서 “특히 해원맥의 액션신이 많이 나온다”고 귀띔했다.

2편에 새로 합류한 마동석은 인간을 지키는 가택신(성주신)으로, 이승에서 허춘삼 할아버지와 손자를 지키는 역할이다. 마동석은 “성주신은 저승차사들을 상대할 때는 막강한 힘이 있지만, 인간을 대할 때는 허약한 모습을 보여준다”면서 “이렇게 허약한 모습을 표현한 적은 처음”이라며 웃었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