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치료 중 병원서 도주한 40대 살인 전과자

송시현 기자 2018년 7월 9일 입력
						
						

조현병 치료 중 병원서 달아난 40대 살인 전과자 검거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치료감호 중인 병원 폐쇄병동에서 달아난 40대 살인 전과자가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9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1시께 광주 북구 오룡동 광주과학기술원 인근 도로에서 김모(48)씨를 검거했다.

살인 전과자이자 조현병 환자인 김씨는 8일 오후 7시 30분께 치료감호 중이던 광주 광산구 한 병원 폐쇄병동에서 달아났다.

김씨는 병원 관리자들이 출입문을 잠시 열어놓은 사이 사복을 입고 병원 밖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김씨의 정확한 도주 경위를 조사한 뒤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