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태웠다고 하루 종일 실검” …‘성체 훼손’ 사건에 워마드 입장

전소리 기자 2018년 7월 11일 입력
						
						

극단적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가톨릭 교회의 ‘성체‘를 훼손한 사진을 게재해 논란이다

지난 10일 워마드에 한 회원은 ‘예수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성당에서 받아왔다는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을 게시했다.

그는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며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라고 썼다.

천주교에서 빵의 형태를 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이를 훼손하는 행위는 신성모독으로 간주한다.

 

 

천주교계도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관계자는 11일 “가톨릭 입장에서는 이 글이 올라온 배경과 무관하게 공개적인 성체모독을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며 “어떤 형태로든 유감 표명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성체 훼손에 대한 처벌과 워마드 폐쇄를 촉구하는 청원이 여러개 등장했다.

이런 반응에 워마드 회원들 역시 거세게 반발했다.

이들은 “수많은 여성들이 남성한테 폭행·추행·납치·강간·살해 당해도 검색어 오르기 힘든데, 빵 태웠다고 하루 종일 실검에 있는 게 X같은 대한민국이다”, “여성혐오에 찌든 종교 묵인하더니 밀가루 덩어리 하나 태운 거 가지고” “빵조각 태운 게 무슨 죄” 등 어이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워마드 측은 이 밖에도 ‘안중근·윤봉길 의사 모욕’, ‘남성 누드모델 나체 사진 조롱’ 등 끊임없이 논란을 안고 왔다.

 

전소리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