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캐릭터를 위해 체중 20kg 찌웠다는 여배우

송시현 기자 2018년 7월 12일 입력

배우의 열정은 어디까지일까. 김가희가 영화 ‘박화영’을 위해서 체중 20kg를 찌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서울 대한극장에서 열린 영화 ‘박화영’ 언론시사회에서 김가희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욕이 너무 많아서 ‘어머 어머 세상에’ 하면서 봤다. 그러다가 5차 오디션까지 보게 됐고, 2~3차 볼 때는 이 캐릭터에게 빠져버렸다. 폭력적이면서도 내면적으로는 슬픔을 가지고 있어서 배우로서는 종합잔치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체중을 20kg 늘린 것에 대해서는 “처음 5kg정도 찌울 때는 너무 힘들었다. 처음에는 뭘 먹어도 바로 원래 체중으로 돌아오더라. 그런데 그 순간이 넘어가니까 멈출 수가 없었다. 몸무게 찌면서 박화영 캐릭터에 더 다가갈 수 있었다. 사람들 시선, 지하철 탈 때 사람들 시선이 다르더라”고 말했다.

또한 영화 ‘박화영’을 연출한 이환 감독은 “이런 친구들이 현실에 많다. 카페 흡연실에서 당당하게 교복 입고 담배를 피우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욕이 없으면 대화가 안 된다. 서로 자기 얘기만 하는데 알고 보니 서로 듣고 있더라. 역동적인 이야기들 다 담고 싶었다.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보기 싫은 것도 보여줬다.10대 영화를 다루는데 이것을 미화시키고 눈치를 보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박화영’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며 이 땅에 사는 10대들의 생존기를 다룬 작품으로 동갑내기 친구들로부터 엄마로 불린 소녀 박화영의 강렬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박화영’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