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신기록 세운 ‘신과 함께’ 팀이 가장 걱정하고 있다는 것

슬기 윤 기자 2018년 8월 2일 입력
						
						

지난 31일 방송된 SBS 예능 ‘본격 연예 한밤’에서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의 여섯 주인공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 날 인터뷰에서는 영화에 대한 평과 감상 소감을 재치 있게 표현하는 등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여섯 주인공들 사이에서도 화두가 되는 걱정(?) 거리가 있다고 밝혔다.
걱정거리의 주인공은 바로 ‘김향기’

17살에 신과 함께를 시작해서 18살에 끝났고, 19살에 2편이 개봉한다고 전한 김향기는, ‘신과 함께’와 고등학생 시절을 보냈다며 특별한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주지훈은 “요즘 우리의 최대 화두다. 향기가 대학을 어디에 들어가나”라고 고백하며 탄식 아닌 탄식을 뱉어냈다.

이에 박선영 아나운서는 “친구들이 고3인데 영화를 본다고 하냐”고 질문했고, 김향기는 “제 친구들은 고3이지만 조조 영화로 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하정우와 마동석이 “매일 공부할 수는 없으니까 머리를 식혀야 한다”, “경제적으로 공부를 해야지”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과 함께-인과 연’은 첫날부터 개봉일 최다 관객 동원 기록을 경신하며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SBS 한밤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