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아들이 보고싶어 무덤에 찾아간 엄마, 놀라운 장면을 목격하는데…

전소리 기자 2018년 8월 2일 입력
						
						

햄프셔 워터루빌 지역에 사는 마리 로빈슨은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었다.

하지만 아들 잭을 2014년 뇌종양으로 먼저 떠나보내야했다.

마리는 당시 4살이었던 잭과의 이별이 큰 슬픔이었지만, 최근 3주기를 맞이했다.

이날 마리는 직장에 나가기전 하늘을 보며 속삭였다.

    “잭, 곁에 있다면 제발 엄마에게 신호를 보내줘”

이 후, 마리는 오후 1시경에 잭이 잠들어있는 무덤을 찾았다.

마리는 아들 무덤에서 뭔가를 발견하고 오열하는데…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 보자.

전소리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