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까지…” PD수첩 김기덕 감독 성폭력 추가 보도한다

송시현 기자 2018년 8월 7일 입력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김기덕 감독의 성폭력 의혹을 다룰 MBC TV ‘PD수첩’ 방송이 가능해졌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김정운 수석부장판사)는 김 감독이 낸 ‘PD수첩’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방송은 예정대로 이날 오후 11시 10분 전파를 타게 된다.

김 감독은 이날 방송분이 허위 내용이므로 방송을 금지해달라는 취지로 가처분 신청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 김 감독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앞서 ‘PD수첩’은 지난 3월 김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PD수첩’ 제작진은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들에 의한 무고와 명예훼손 고소로 인한 피해자들의 2차 피해, 추가로 제보된 성폭력 의혹 등 첫 방송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거장의 민낯, 그 후’를 이날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