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박세미 부부, ‘악마의 편집’ 희생? 시청자들은 아니라던데

School Stroy 기자 2018년 8월 9일 입력
						
						

개그맨 김재욱, 박세미 부부가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이 ‘악마의 편집’이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8일 밤 김재욱과 박세미는 개인 SNS를 통해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하차 소식을 밝히며, 제작진이 “우리집만 악랄하게 만든다”라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실제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파일럿 방송 이후 김재욱은 심한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당시 방송에서 아내 박세미는 만삭의 몸으로 명절음식을 준비하거나, 셋째를 낳으라는 시어머니의 압박에 시달리기도 했다. 또한 최근 방송에서는 박세미의 둘째 출산을 두고 제왕절개, 자연분만 등을 놓고 말이 오가기도 했다.

방송 이후 지속적인 악플이 이어지자 김재욱은 “그 동안 방송을 통해 비춰진 자신들의 모습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털어놓으며 논란의 원인은 ‘악마의 편집’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재욱은 SNS을 통해 부모님과 독립을 했고, 자신의 어머니는 미용실이 바빠 1년에 한 번도 자신들의 집에 잘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가장 큰 비난을 받았던 아내의 출산에 대해서도 “제왕절개는 방송 섭외 전 결정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 보면서 스트레스 받으신 분들 죄송합니다. 방송 고르는 눈이 아직 부족하네요”라며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아내 박세미 역시 같은 날 SNS에 “시부모님이 일년에 한 번도 안 오시는 분들이라 우리 집에 와 계시는 그림이 너무나 어색했다”며 방송에서 그려진 것과 달리 평소에는 시부모님이 김재욱 부부의 집에 드나드는 스타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촬영 시기가 만삭에 출산 등 공감대가 많은 내용으로 촬영하다보니 제일 자극적이어진 우리 가족”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박세미는 시부모님이 자신에게 늘 잘해주고, 남편도 완벽한 아빠라고 해명하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그린 김재욱 부부의 모습이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편이 날 챙겨주는 부분, 온가족이 나를 도와주는 부분을 다 빼고 편집하면 우리 시부모님은 나를 안 챙겨주시는 분”이라며 “악마의 편집, 그게 바로 편집의 힘”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방송 첫 회부터 활약했던 해당 김재욱, 박세미 부부가 방송 하차와 더불어 다른 가족들과 달리 자신들만 안 좋은 이미지로 그려내는 방송에 불만을 제기한 가운데, MBC 측이 어떤 반응을 드러낼지 눈길을 모은다.

안가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김재욱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