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 아니야?” 일본인도 헷갈려 한다는 한국 배우

신보경 기자 2018년 8월 10일 입력
						
						

매 회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이병헌, 김태리 주연의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무엇보다도 이 드라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인물은 바로 신인 배우 이정현일 것이다.

입이 벌어지는 연기력과 수준급의 일본어로 주목 받고 있지만, 그를 처음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정말 한국인 맞아?” 이런 의문을 갖는다고. 그리고 더욱이 신기한 것 일본에서는 이정현에 대한 기사까지 났다는 사실.

지난 9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했던 이정현은 자신에 대한 궁금증에 대해 속시원히 답변해 이목을 끌었다.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군 역을 맡은 이정현은 비록 짧은 분량이었지만 시청자들에게 강렬함을 주었다. 이에 MC들은 “진짜 한국 사람이냐” 며 신기한 듯 물어봤고 그는 “전라도 김제 토박입니다” 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정현이 일본어를 수준급으로 하는 이유로는 대학생 시절 일본으로 1년간 교환학생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에서도 일본어 실력때문에 기사까지 난 적이 있다. 똑같은 일본 사람이 아니냐는 글이였다” 며 덧붙였다.

비록 드라마에서는 난폭하고 무서운 악역 으로 등장했지만 알고 보면 그는 순둥순둥한 모습을 지닌 반전인물이었다. 극 중, 일본인보다 더 출중한 일본어를 선보인 이정현은 “너무 떨려 본방을 못 봤다. 혹시나 욕이 있을 까봐 무섭다” 라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 시청자들은 신인 배우 이정현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밟을까 기대된다며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있다.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tvN ‘미스터 션샤인’ 및 KBS ‘해피투게더’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