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 일본인 교수에게 공개적으로 모욕당한 남자배우

슬기 윤 기자 2018년 8월 10일 입력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3’에서 ‘시선 강탈 대세 배우 특집’이라는 이름으로 서효림, 강기영, 이시아, 이정현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악랄한 일본 군인 역할로 강한 인상을 남긴 이정현은 일본 유학 시절 겪었던 남모를 고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일본인과 비슷한 외모로 이정현은 일본인이라는 오해를 많이 받았다며 입을 뗐다. 이어 “전 김제 사람이고, 교환학생으로 일본에서 1년간 유학했다”고 말했다.

일본 유학을 떠나게 된 계기에 대해선, “유도를 전공해서 일본으로 유도를 배우러 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정현은 “특별히 일본에서 열심히 공부하게 된 계기가 있다”며 일본 헌법 시간에 한 교수님이 한국 종교에 대해 설명하다 ‘여긴 한국인이 있으니 조심해라’라고 하시더라”는 사연을 이야기했다.
이때 이정현은 “눈치로 그 교수님이 한국을 욕하는 걸 알게 됐다. 너무 화가 나서 서툰 일본어로 교수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고 했다.

하지만 “저한테만 사과하시고, 끝까지 학생들 앞에서는 사과하지 않았다. 그런 분들이 있어서 더 열심히 공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도 그런 분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한 선생님은 일본어를 가르쳐주겠다며 집으로 초대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쳐, 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