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하고 부끄러…다시 태어나겠다” 안희정 1심 재판 결과

School Stroy 기자 2018년 8월 14일 입력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비서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번 사건 선고공판에서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1번 당했으면 그때 바로 신고했어야.. 불륜을 미투로 몰고가다니 (ksw5****)”, “무죄여도 불륜이 정상은 아님 (galg****)”, “김지은이 그동안 그렇게 당했다면서 아무 물적증거가 없는게 어이가 없더라.. 상직적으로 니 말이 사실이라면 어떤 증거라도 가지고 있어야 되는거 아닌(leee****)”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됐다.

안가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연합뉴스,  JTBC ‘뉴스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