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사진’ 올렸다가 ‘일본인’들한테 욕먹은 연예인

신보경 기자 2018년 8월 14일 입력
						
						

연예계 생활하면서 참 말도 많고 루머도 많았던 연예인 중 한명일 것이다.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해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설리. 그러나 열애설과 여러 구설수 끝에 그룹을 탈퇴하고 잠적을 감췄다.

그녀의 근황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찾아볼 수 있었는데, 사실 설리가 올리는 인스타그램 글 또한 매번 논란이 되곤 했었다. 그리고, 오늘 다시 한번 설리 인스타그램은 핫플이 되었다. 생각치도 못 하게 이번에는 일본팬들에게 악플 테러를 당하고 있었다.

8월 14일 기림의 날을 맞이하여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위안부 관련된 사진을 올렸는데 이것이 일본인들의 신경을 건드렸나보다. 해당 사진을 본 일본 팬들은 근본 없는 댓글들을 적기 시작했고 그 꼴은 아주 가관이었다.

▼ 다음은 위안부 문제에 발끈하는 일본인들이 하는 무근본 댓글.

이 얼마나 황당스러운 일본인들의 댓글들인가. 이를 본 한국팬들은 반격을 시작했고  곧이어 설리 인스타그램 댓글창은 한일전(?)이 되버렸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아 너무 웃기다ㅋㅋ한일전이네”, “일본애들은 할 짓 없나봐”, “역시 한국인은 쎄다”, “국뽕 차오르기 시작하는 중”, “원숭이들 웅앵웅ㅠㅠㅠ”, “인간적으로 번역 좀 해서 올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