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너무 맛있게 피워서 보건복지부에서 연락 왔다는 배우

송시현 기자 2018년 9월 18일 입력
						
						

‘먹는 연기’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배우인 하정우.

특히 영화 ‘황해’에서 컵라면과 소시지를 너무 맛있게 먹어 당시 편의점에 실제 ‘하정우 세트’가 유행하기도 했었다.

뭘 먹어도 맛있게 먹는 하정우는 담배까지 너무 맛있게 피워 난감한 상황에 빠진 적이 있다고 한다.

과거 한 인터뷰에서 그는 먹는 연기에 대해 “일부러 ‘맛있게 먹어야지’라고 생각하고 먹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어린시절부터 식욕을 자극한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음식 뿐 아니라 담배 한 개피를 피워도 맛있게 피운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실제로 하정우는 담배 때문에 보건복지부에서 연락이 온 적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내가 담배 피우는 장면이 청소년 흡연을 조장한다며 자제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하정우는 “그 뒤로는 화보 촬영에서도 웬만하면 담배는 피우지 않는다”며 “대학 시절에는 사진과 친구가 내 흡연 장면을 졸업 작품으로 써서 외부 대회 대상을 받은 적도 있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식욕자극에 이어서 담배자극까지…” “이분은 인정함” “윤영화 담배 찰지게 피던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범죄와의 전쟁’ ‘아가씨’ ‘비스티 보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