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무언가가 걸려 숨을 쉬지 못하는 3살 아기를 본 경찰이 다가와…

신보경 기자 2018년 9월 28일 입력
						
						

아이는 고작 3살이었다. 그리고 아이 엄마는 이런일을 처음 겪는 터라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몰랐다. 그래서 이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있었다.

목에 무언가 걸린 듯, 아기는 얼굴이 빨개지며 숨을 쉬지 못한 채 헐떡이고 있었다.

한 경찰관 몸에 달려있던 바디캠에 찍힌 모습은 전세계인들은 감동케 만들었다.

한 어린 아이가 무언가를 삼켰는지 힘겹게 기침을 하며 차에서 내렸다. 그 옆에는 아이 엄마가 등을 두들기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는 더욱 힘들어하고있다.

한 경찰관은 아이의 이런 다급한 모습을 보고 재빠른 응급처치 방법을 생각해낸다. 그는 아이에게 다가가 등을 쎄게 때렸다. 아이 목구멍을 막은 것은 다름아닌 동전이었다.

경찰은 아이 목에서 동전이 나올때까지 계속해서 등을 때렸다. 한 3분이 지났을까. 아이는 어떻게 되었을지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smalljo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