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에 들어온 노숙자 쫓아달라는 신고에 출동한 경찰이 건넨 말

신보경 기자 2018년 10월 1일 입력
						
						

대부분 우리는 길 위에 누워있거나 앉아있는 노숙자를 보고는 그저 피하기 일쑤이다. 어쩌다 우리 사회는 이러한 행동들이 당연시되어버린 것일까.

그러나, 한 경찰관이 보여주었던 훈훈한 모습은 전세계 사람들은 반성하게 만들었다.

미국 폭스뉴스는 차별없는 진정한 경찰관 모습을 보여준 한 사연을 보도했다.

112에 걸려온 전화 한 통.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 위치한 한 식당에 노숙자가 들어와 음식을 구걸하고 있다며 쫓아내달라는 신고였다.

결국 경찰관 멀린스는 현장에 출동하게 되었고 상황 파악에 나섰다. 음식점에는 노숙자가 서있었고 그는 배가 고픈 나머지 음식물 쓰레기를 구걸하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보던 음식점 손님이 노숙자에게 냄새가 난다며 내쫒아달라며 화를 냈다. 전후 상황을 들은 경찰관들은 가만히 서있을 뿐 노숙자를 끌고 나가지 않았다.

그리고 그들은 노숙자를 향해 한마디는 건넸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페이스북 Victoria Paige Sum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