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이 어려워 노숙자가 된 소녀는 길바닥에서 공부를 하기 시작하는데….

신보경 기자 2018년 10월 2일 입력
						
						

이 상황을 겪기에는 너무나도 어린 나이였다. 그러나 이 아이 머리에는 온통 공부뿐이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노숙을 하며 공부하는 필리핀 소녀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해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

해당 영상 속, 비오는 날씨때문인지 길을 다니는 사람이 드물었다. 그만큼 궂은 날씨였다.

그리고, 한 아파트 옆에 있는 작은 모퉁이에 사람들이 누워있거나 앉아있었다. 그 중 어린 소녀들의 모습도 보여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검정색 재킷으로 비를 피하며 무언가를 열심히 하고 있는 이 소녀는 엘레인(Elaine)이라는 이름을 가졌다. 영상을 보면 이 아이는 계속해서 무언가를 적고 있고 그 앞에는 책이 놓여있다.

엘레인은 반에서 1등이 되어 꼭 좋은 직업을 얻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좋은 직장을 다니면 가족을 돌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이 공부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엘레인과 그의 가족들이 한순간에 노숙자가 되어버린 이유는 무엇일까,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Viral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