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이 결백 주장하며 판사 앞에서 마지막으로 꺼낸 말

슬기 윤 기자 2018년 10월 11일 입력
						
						

‘양예원 스튜디오 성추행’이라 불린 사건의 피해자 유튜버 양예원이 두 번째로 법정에 출석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서부지법 형사 4단독 이진용 판사 심리로 열린 최 모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제 2회 공판 기일에 양예원이 출석했다.

이날 양예원은 “지난 2015년 8월 29일 비공개 촬영 당시, 최 씨로부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당했다”며 “사진을 클로즈업하겠다고 직접 가까이 와 의상을 고쳐주는 척하며 중요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자발적으로 촬영에 참석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 “힘든 기억이지만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던 선택”이라며 “지방에서 대학을 다녀야 하는 상황에서 학비를 포함해 생활비까지 충당하려면 최소 500만 원 이상이 필요해 다른 아르바이트보다 시급이 높은 촬영회 아르바이트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판사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양예원은 “저는 배우 지망생이었고 지금도 미련이 남을 정도인데 22살 때 이력서 한 번 잘못 넣어서…”라며 흐느꼈다.

이어 “신고할 생각도 못 했다. 가족들이 알면, 사진이 유출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던 그때 제가 안쓰럽다”고 말 했다.

또, “지금도 25살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며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심경을 전했다.

한편 이날 양예원의 증언은 공개적으로 이루어졌다.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에 열린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양예원 유튜브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