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휘향이 따귀 때릴 때 꼭 확인한다는 ‘이것’

슬기 윤 기자 2018년 10월 11일 입력
						
						

지난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이휘향, 안재모, 강세정, 성혁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휘향은 함께 출연한 후배 배우들을 보며 “한 번씩 나에게 맞아본 배우들”이라며 따귀 장인(?)의 범접할 수 없는 클라스를 증명했다.

이휘향은 가장 기억에 남는 배우로 ‘박신혜’를 꼽았다. 왜냐하면 자신에게 가장 심하게 맞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에 성혁은 “막 맞는 게 어떤 느낌인지 알았다. 대본 지문에서 액션을 재창조한다, 난타 수준으로 맞았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맞을 때는 아픈 줄 모르다가 뒤늦게 아프더라”고 말 했다.

이휘향은 “때리는 철칙이 있다. 때리는 장면에 대해 자세히 말하진 않아도 맞을 준비는 하고 있으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또, 상대방의 성형 유무까지 파악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녀는 “턱 수술한 여배우가 아파한 이후, 때리기 전 성형 유무를 파악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라디오스타’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