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때문 아니다” 낸시랭이 직접 밝힌 왕진진과 이혼하는 이유

슬기 윤 기자 2018년 10월 11일 입력

지난 10일 이데일리를 통해 낸시랭은 “왕진진과 이혼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낸시랭은 자신이 이혼 절차를 밟게 된 심경을 전했다. 그 이유가 생활고나 남편의 거짓, 과거 행적 때문이 아니라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낸시랭을 가장 힘들게 했던 것은 폭언과 폭행이었다고 한다.

그녀는 “제 명의 집을 담보로 수억 대 사채 빚을 얻어 사업 자금으로 썼지만 수입은 전혀 없었다. 세상의 조롱과 갖가지 비난을 견디고 주변 지인들의 반대를 무릅쓰며 남편을 믿어주어 이 사회에 필요한 일꾼이 되길 바랐지만 돌아오는 것은 불어난 이자와 생활고, 연대보증 피해 뿐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아니다. 내가 선택한 결혼이고 내가 사랑한 사람이었던 만큼 돈은 중요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부모도 형제도 없는 나는 꼭 가족을 지키고 싶었다”며 “다만 남편은 내 앞에서 거짓이 밝혀지고 민낯이 드러날 때마다 오히려 나를 위협하고 폭언과 감금·폭행으로 대처했다. 그 수위가 점점 높아져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 되어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사실 낸시랭은 왕진진을 만나기 전 지난해 중순, 다른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전 남자친구는 딸까지 있던 유부남이었고 그와 헤어진 후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 했다.

그런데 “그런 시기에 왕진진을 만나게 되었고, 왕진진이 과거 저지른 잘못들을 모두 알고 있었지만 신상과 관련해서 의심스러운 부분이 많아도 순박하고 따듯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사랑의 힘으로 극복하고 내가 그를 좋은 사람으로 만들어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 그의 언변에 세뇌된 부분도 있지만, 내게 하는 말들 중 거짓이 있음을 알 때도 그의 편에 섰다. 하지만 이제 모든 것이 끝났다”고 참혹한 심정을 전했다.

끝으로 낸시랭은 이혼 과정이 언론에 드러나는 것이 두려워 양측 변호사 간의 중재로 최대한 조용히 협의 이혼을 하려고 했지만 물거품이 되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남편 왕진진 역시 이데일리를 통해 “나라는 사람으로 인해 더 이상 너를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힘들지 않길 바란다. 그래도 남편이었던 내가 너에게 이렇게 말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