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이 사망하기 전 35차례 통화했다는 임우재의 입장

슬기 윤 기자 2018년 10월 12일 입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배우 故 장자연과 수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지난 11일 故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 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던 중 제출받은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故 장자연 씨가 사망하기 바로 전 해인 2008년 휴대전화 통화 내역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이 35차례 발견됐다.

해당 휴대폰의 명의자를 확인해보니 이부진 사장의 이름이 나왔다.

35차례나 되는 통화 내역이 확인됐지만 당시 경찰, 검찰 등은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이와 관련해 임 전 고문 측은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표했다.

진상 조사단은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 씨는 지난 2009년 전 매니저에게 자필 유서를 남긴 후 스스로 목숨을 끊어 안타까움을 샀다.

유서에는 소속사 및 연예 관계자, 대기업, 금융업 종사자, 언론사 간부 등에게 술 접대와 성 상납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더 큰 충격을 안겼다.

이후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를 토대로 수사가 진행됐지만 장 씨의 전 소속사 대표와 전 매니저만 기소되고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 부실수사 논란도 함께 불거졌다.

이에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 7월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권고했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