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 나와 ‘또 다시’ 대놓고 백종원 저격한 황교익

송시현 기자 2018년 10월 12일 입력
						
						

황교익이 또다시 백종원을 저격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EBS1 ‘질문있는 특강쇼-빅뱅’에 출연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이날 또다시 백종원을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맛이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던 황교익은 단맛은 강렬한 쾌락이라며 단맛 중독성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 그는 단맛에 노출된 아이들에 대해 이야기하며 “엄마고 선생님이고 다들 (설탕을) 먹으면 안된다고 한다.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텔레비전에 좀 뚱뚱한 아저씨가 나와서 음식을 하는데 컵으로 설탕을 막 퍼넣는다. ‘괜찮아유!”라고 백종원을 흉내내며 그를 언급했다.

황교익은 백종원에 대해서 “구세주가 나온거다. 이때까지 받아온 설탕에 대한 스트레스를 한방에 해결해준 사람이다. 이태까지 공공 매체에서 설탕을 퍼 넣으며 괜찮아유 한 사람이 없었다. 최초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청소년들이 그 선생에 대해 팬덤 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이유가 이것 말고 다른 것으로 설명할 길이 없다. 나는 이 일을 사회적 형상으로 읽는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디저트 만드는거 보면 뒤로 자빠지겠네” “백종원 레시피로만 먹고사는것도 아닌데…” “생각은 다를 수 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EBS1 ‘질문있는 특강쇼-빅뱅’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