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연기 이후 담배 중독된 김혜은에게 조진웅이 했다는 말

슬기 윤 기자 2018년 10월 12일 입력
						
						

배우 김혜은이 영화 역할 때문에 중독될뻔했던 담배를 단번에 끊게 된 사연을 소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1일 tvN ‘인생 술집’에 배우 김혜은이 출연해 영화 ‘범죄와의 전쟁’ 뒷 이야기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은은 영화에서 나이트클럽 여사장 역을 소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담배를 피우게 됐다고 고백했다.

김혜은은 “십수 년 담배를 피운 여자로 보이기 위해 직접 그 생활을 하신 분을 찾아가 개인 지도를 받았다, 그 분과 함께 지내면서 손가락 각도부터 태도까지 다 배웠다”고 말 했다.

이어 “오랫동안 같이 지내며 연기 연습을 하다 보니 점점 변해가더라”고 전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연기를 위해 배웠지만, 어느 순간 지배당한 건 아니었나”라고 물었고 김혜은은 “지배당했었다, 영화 끝나고 더는 피울 이유가 없는데도 회식하거나 술을 마시면 자꾸 당겼다”고 고백했다.

그런데 이 무서운 중독을 단번에 끊게 된 계기가 있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조진웅 때문이라고 밝혔는데, 같이 회식을 하던 중 조진웅에게 “한 대만 달라”고 말 하자 조진웅이 “누나 이제 그만, 지금 피우면 평생 피워야 해”라고 단호하게 말해줬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혜은은 “한번 피우기 시작하니 정말 무서울 만큼 중독되더라”고 말 했다. 신동엽은 “중독성 1위가 니코틴이다”라며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맞장구쳤다.

윤슬기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라디오스타’ 방송캡쳐, ‘인생술집’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