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범 역할 위해 4주만에 16kg 감량한 남자배우

2018년 10월 19일
						
						

2016년 2월 영화 ‘널 기다리며’ 제작 보고회에 연쇄 살인범 역할을 맡기 위해 4주 만에 16kg이나 감량했다고 고백한 남자 배우가 있어 화제를 모았다.

그 주인공은 배우 김성오로, 살을 빼는 순간 살인범 ‘기범’이 되었다”며 “다이어트 성공과 동시에 연기 고민은 하지 않았다”고 밝혀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원래 키 180cm에 72kg 체중을 가진 건강한 몸의 소유자였지만, 이번 영화에서 캐릭터를 위해 52kg의 깡마른 몸매로 변신하는 일을 감행했다.

‘널 기다리며’에 김성오와 함께 출연한 배우 윤제문은 “마치 할리우드의 크리스찬 베일을 보는 듯 했다”며 그의 열정에 생생한 후기를 남겼다.

김성오는 ‘최화정의 파워 타임’에 출연해 “다이어트를 하는 기간에 결혼식도 있었다”고 말 하기도 했다. 이에 최화정은 “그런 행사가 있으면 살을 빼기 힘든데 대단하다”며 거들었다.

또, 그는 모든 배우들이 현장에서 머슴밥을 먹을 때 계란후라이로 연명하기도 했다는 증언도 있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와 대단하다 진짜’, ‘헐 다이어트 비법좀 알려주세요’, ‘와 연기 열정 엄청나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널기다리며’ 스틸컷 및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