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바병으로 세상을 떠난 6살 소년이 부모님에게 남긴 쪽지 내용

2018년 10월 19일

하늘에서 내려온 이 천사는 고작 6살이었다. 아직은 배울 것도, 배우고 싶어 하던 것도 참 많았던 소년이다.

릴런드 슈메크(Leland Shoemake)는 9월 25일 하늘로 다시 떠났다.

하늘에서 내려온 이 천사는 고작 6살이었다. 아직은 배울 것도, 배우고 싶어 하던 것도 참 많았던 소년이다. 릴런드 슈메크(Leland Shoemake)는 9월 25일 하늘로 다시 떠났다. 이 어린 소년이 혼자 감당해야했던

이 어린 소년이 혼자 감당해야했던 질병은 발라무시아 만드릴라리스 ‘Balamuthia Mandrillaris’였다.

이는 희귀 아메바가 뇌를 갉아먹어 뇌수막염을 일으키는 것이다.

하늘에서 내려온 이 천사는 고작 6살이었다. 아직은 배울 것도, 배우고 싶어 하던 것도 참 많았던 소년이다. 릴런드 슈메크(Leland Shoemake)는 9월 25일 하늘로 다시 떠났다. 이 어린 소년이 혼자 감당해야했던

천사같던 아이가 그렇게 떠나버린 후, 아빠(Tim)와 엄마(Amber)는 장례식을 준비하기 위해 릴런드의 방으로 들어가 주섬주섬 물건을 챙기고 있었다. 그러던 중, 팀의 시선을 사로잡은 종이 한 장이 있었다. 그리고 종이를 펼쳐보자마자 아빠는 오열할 수 밖에 없었다.

 

하늘에서 내려온 이 천사는 고작 6살이었다. 아직은 배울 것도, 배우고 싶어 하던 것도 참 많았던 소년이다. 릴런드 슈메크(Leland Shoemake)는 9월 25일 하늘로 다시 떠났다. 이 어린 소년이 혼자 감당해야했던

과연 어떤 내용이었을지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페이스북 ‘LelandShoemake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