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마비로 입원한 소녀, 어느날 휠체어 타고 간호사 앞으로 가더니…

신보경 기자 2018년 10월 23일 입력
						
						

살다보면 기상천외한 일들이 참 많이도 일어난다. 그것이 만약 처음 겪는 일이라면 두렵게 다가올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미국 텍사스에 살고 있던 평범한 17살 베일리(Bailey)는 말도 안되는 일을 겪었다. 그녀는 그 일 때문에 종종 악몽을 꾸거나 약간의 공포를 느끼기도 했다.

평소와 같이 꿀잠을 자고 잠에서 깨어난 베일리, 그날따라 이상했다. 그녀의 다리에서 어떠한 느낌이나 감각을 느낄 수 없었다. 의사는 베일리 증상에 대해 어떠한 설명을 할 수 없었고 그저 마비가 되었다고만 말했다. 이를 들은 어린 소녀와 부모님은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베일리는 2주동안 허리부터 다리까지 완전하게 마비가 되었고 그 원인은 불명이었다.

그렇게 베일리는 11일동안 병원에서 보내야했고 입원 생활을 하면서 학교에서 만난 친구들 대신 병동 간호사들과 친구가 되었다.

그리고 다리가 마비된지 12일이 되던 날, 믿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하게 되는데..그 감동적인 순간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ramurr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