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여곡성’ 촬영 중 손나은-서영희가 동시에 겪었다는 소름끼치는 사건

송시현 기자 2018년 10월 30일 입력
						
						

가수 손나은이 공포영화 ‘여곡성’ 촬영 중 소름 끼치는 일을 겪었다고 전했다.

30일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여곡성’에 출연한 서영희와 손나은이 게스트로 나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DJ 최화정은 “촬영 중 귀신을 봤다는데 대박 조짐 아닌가”라고 물었고, 이에 서영희는 “오해가 있을까봐 굳이 공유도 안 하고 있었는데 에피소드로 말하게 됐다”며 “손나은 씨와 각자 귀신 본 것을 나중에 이야기하면서 알았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샤워를 하고 머리를 말리고 있었는데 현관문 센서 등이 켜져서 문이 열리는 걸 봤다”며 “문틈 새로 누가 저를 보고 지나갔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어두워서 형체만 보였는데 남자 형제였다”며 “그래서 매니저인가보다 했다. 내려가서 이야기하니 차에서 자고 있다고 했다. 생각해보니 내가 키를 갖고 있고 문을 닫았는데 내가 본 게 뭔지 소름끼쳤다”고 말했다.

서영희 역시 “저는 그 옆 방에서 씻고 있었는데 문이 열렸다. ‘누군가가 들어왔겠지’, ‘씻고 있으니 물소리 듣고 나가겠지’라고 생각하고 말았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해서 매니저한테 물어봤더니 매니저도 안 들어왔다고 했다”고 전했다.

서영희는 “무서웠지만 무섭지 않게 생각하려고 있었는데 나은이가 먼저 귀신 본 것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회식 때 이야기했더니 서영희 씨도 같은 경험을 했다고 해서 너무 놀랐다”며 “사람들이 자꾸 지어낸 이야기 아니냐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서영희와 손나은이 출연한 영화 ‘여곡성’은 국내 호러 사극을 리메이크한 영화로 다음달 8일 개봉 예정이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여곡성’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