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증후군 10대 소녀’ 전화 한 통을 받자 울기 시작하는데…

신보경 기자 2018년 11월 2일 입력
						
						

선입견으로 가득한 이 사회는 언제쯤이면 나아질까.

당장 대한민국 사회만 봐도 알 수 있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이 서비스업에서 일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는가. 이처럼 장애인 문제에서는 우리의 선입견이 더욱 심해진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살고 있는 10대 소녀 줄리아(Julia Hock)는 다운 증후군을 앓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줄리아는 회사에 취직하여 여러 사람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목표의식이 강했다.

그래서 그녀는 사회에 도전했다. 한 식당에 입사 지원서를 낸 것. 주변 사람들은 다운증후군이라는 장벽때문에 당연히 안될 것이라 여겼다.

때마침 걸려온 전화 한통, 과연 그녀에게 어떤일이 생겼을지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MailOn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