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주식으로 ‘189억’ 잭팟 터뜨린 연예인

송시현 기자 2018년 11월 5일 입력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JYP Ent.[035900] 최대주주이자 대표 프로듀서인 박진영 씨가 지난 1일 신주인수권 행사로 189억원 규모의 평가차익을 얻었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JYP Ent.[035900]는 박진영 주주가 30억원 규모의 사모 신주인수권부 사채의 신주인수권을 행사했다고 지난 2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박진영 주주가 신주인수권 증서를 행사한 사항으로, 개인의 주식 담보 대출로 마련한 30억원을 행사대금으로 회사에 주금 납입 완료했다”고 밝혔다.

행사 주식 수는 69만5천894주로 발행 주식 총수 대비 2.01% 규모다. 신주인수권의 행사가액은 4천311원이다.

이에 따라 박씨는 신주인수권 행사로 지난 2일 JYP 종가(3만1천500원) 기준 주당 2만7천189원에 총 189억원 규모의 평가차익을 얻을 수 있다.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11월 15일이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