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에 없던 ‘넷째’ 임신 소식에 남편이 보인 리얼 반응

김정도 기자 2018년 11월 5일 입력
						
						

우리 삶에서 ‘계획’이라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짜릿한 즉흥을 즐기는 사람도 있겠지만 아마 육아 부분에서는 철저한 계획에 따라 움직여야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이다.

하지만 우리의 인생은 늘 계획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간혹가다 예상치 못 한 돌발 상황이 발생하곤 하는데 여기 한 부부에게도 이러한 상황이 생기고야 말았다.

영상 속 한 남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격한 반응 덕분에 이 부부는 순식간에 SNS 깜짝 스타가 되었다.

텍사스 덴튼에 살고 있는 자한(37)은 남편 찰스(39)에게 넷째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식을 알리기로 결심한다. 여기서 포인트는 이 부부는 이미 3명의 자녀가 있으며 넷째 아이는 아무런 계획을 하지 않은 상태였던 것이다.

자한은 식탁 위에 임신 테스트기를 올려두고 그의 반응을 촬영하기로 했다.

격한 반응을 보일 것이라는 그녀의 예상대로 찰스는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한 후 “나 나간다”라고 소리치며 계단을 내려갔다.

이어 찰스는 내려갔던 계단을 다시 올라와 “나한테 장난치는 거야? 정말 임신했어?”라고 되물었다. 그가 진지하게 화를 내진 않았지만 당황한 기색은 역력해보였다.

과연 이후 상황은 어떻게 됐을까?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데일리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