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에서 대놓고 인종차별 당한 수현 (ft. 인터뷰 내용)

송시현 기자 2018년 11월 8일 입력
						
						

수현이 한 인터뷰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헐리우드 스타들과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키얼스티 플라(kjersti flaa)의 유튜브 채널에는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출연한 에즈라 밀러와 한국 배우 수현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누던 중 키얼스티 플라는 “처음 해리포터 책 만났을 때 기억하냐”며 직접 읽었는지, 부모님이 읽어줬는지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7살쯤 아빠가 읽어줬다”고 답했고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아버지 친구분께 미국에서 책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대답했다.

수현의 답을 들은 키얼스티 플라는 의아하다는 표정으로 “영어로 읽었냐”, “그때 영어 할 수 있었냐” 등의 무례한 질문을 건넸다. 수현은 웃으려 넘어가려 했지만 옆에 있던 에즈라 밀러는 “지금도 그러고 있다. 알지 모르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해서 놀랍다”며 수현의 언어 실력을 칭찬했다.

이어 “저는 영어만 할 줄 아는데, 한국어 정말 못한다” 며 자신을 낮추며 “대박”, “밥 먹었어?” 등을 한국어로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영상으로 보면 에즈라 진짜 짜증났는데 참는게 눈에 보인다” “인터뷰어 무슨 생각으로 업로드 한거지” “에즈라 멋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에즈라 밀러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서 그레덴스 베어본 역을, 수현은 내기니 역을 맡았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트위터 ‘somm_e’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