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에서 백종원에게 극찬받은 돈가스집 실시간 상황

송시현 기자 2018년 11월 8일 입력
						
						

백종원에게 극찬 받은 돈가스집. 현재 어떤 상황일까.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은동 포방터시장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돈가스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서빙 영상을 보며 “아내분이 약간 무뚝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돈가스를 시식했는데, 의뢰인은 식당 대표 메뉴인 등심카츠와 치즈카츠를 소개했다.

백종원은 등심카츠와 치즈카츠를 먹으며 “이걸 6500원 받으려고 했구나. 굉장히 잘 튀겼다. 사장님 인정!”이라고 극찬했다.

그는 “일본식 돈가스보다 경양식 돈가스를 좋아한다. 하지만 이 정도 맛이라면 가치관이 흔들릴 정도다. 일본에서 먹었던 돈가스보다 맛있다”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보던 조보아는 “맛있겠다”라며 침을 삼키기도.

“비법이 있습니까?”라는 김성주의 질문에 의뢰인은 “돈가스를 만들 때 통고기를 사 온다. 겉에 있는 하얀 힘줄을 다 제거하고 순수한 살코기만 사용한다”고 말했다.

돈가스를 시식하다 카레를 맛본 백종원은 “카레도 맛있다. 양파를 오래 볶아 부드럽고 단맛이 올라온 카레다”라며 “여긴 솔루션 할게 없다. 메뉴판 정리만 도와주면 될 거 같다. 6500원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면 우리나라 돈가스 끝판왕이다”라고 말했다.

방송 다음 날인 오늘, 홍은동의 이 돈가스집은 엄청난 사람들로 인해 발 디딜 틈이 없다고 한다. 한 커뮤니티에는 해당 가게에 우산을 쓴 사람들이 줄줄이 서서 기다리고 있는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비오는데 저 정도 줄이면 진짜 먹기 힘들겠다” “사람 엄청 많네…” “고생해서 좋은 음식 만들고 있는데 이제라도 잘되서 다행이다” “인자한 미소의 백종원 처음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골목식당’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