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마리를 임신한 어미개가 꾹 참으며 출산을 거부한 이유

김정도 기자 2018년 11월 20일 입력
						
						

사람을 뛰어넘는 모성애를 보여주는 동물들이 있다.

비록 말을 하지는 못하지만 행동 하나하나에서 느껴지는 동물의 ‘위대한 모성애’는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마리에사와 크리스 부부가 만난 강아지 ‘스토리(Storie)’ 역시 남다른 모성애로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부부는 강아지 한 마리를 입양하기 위해 인근에 있는 유기견 보호소를 찾았다.

그곳에 있는 강아지들은 모두 버려지고 몸과 마음에 상처를 입은 아이들이었지만 유독 눈에 띄는 강아지 한 마리가 있었다.

핏불종인 스토리다. 암컷인 스토리는 임신을 해 배가 매우 부풀어오른 상태였다. 금방이라도 출산을 할 것만 같은 모습이었다.

스토리를 입양하기로 한 부부는 곧장 아이를 데리고 동물병원을 찾았다. 그리고 수의사에게 놀라운 이야기를 듣게 된다.

과연 뒷이야기는 어떻게 됐을까?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김정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스몰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