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에게 놀림받던 자폐증 아들을 지켜보던 엄마는 결심을 하는데….

신보경 기자 2018년 11월 23일 입력
						
						

어린 나이에 얼마나 외로웠을까. 자신의 말을 들어주는 사람은 오직 가족밖엔 없었던 아이였다. 다른 아이들처럼 또래친구와 함께 뛰어 놀지도, 평범한 대화조차도 할 수 없었다.

카이 ‘Kai’ 라는 이름을 가진 이 아이는 4살이 되던 무렵 자폐증을 진단받게 되었다. 갑작스러운 진단에 아이의 엄마 샤나 ‘Shanna Niehaus’는 큰 충격을 받았다.

그녀가 더욱이 가슴 아팠던 건, 아이의 자폐증이 아닌 다른 이들의 부정적인 시선이었다. 남들과는 조금 다른 카이는 친구 한 명도 없이 외롭게 혼자 지내야했고 이를 옆에서 지켜보는 엄마는 매일 밤 울면서 보냈다고 한다.

더이상 아이의 이러한 모습만 지켜볼 수 없었던 샤나는 카이를 위해 한가지 결심하게 된다. 이러한 엄마의 결심으로 인해 항상 놀림만 받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손가락질을 당하던 카이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웃음을 보였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신보경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Facebook | Love What Mat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