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점주가 직접 밝힌 ‘플러스원’ 상품의 진실ㄷㄷ

김정도 기자 2018년 11월 26일 입력
						
						

편의점에 가면 항상 ‘플러스원’ 행사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제품을 1개 혹은 2개를 구입하면 같은 제품을 덤으로 주는 방식이다.

음료와 유제품, 라면과 과자 등 플러스원 행사를 하는 제품군은 매우 다양하다.

전국에 있는 모든 편의점에서는 하루도 빠짐없이 플러스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플러스원 행사의 이유와 증정 제품의 정체는 무엇일까?

지난 8월 편의점 전문 유튜브 채널 ‘편알못가이드 사장 o군’은 1+1, 2+1 행사 상품을 상세히 설명해주는 영상을 공개했다.

13년 동안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그는”행사 상품에 대한 질문이 정말 많다. 행사 증정품을 준다고 해서 업주가 손해보는 것은 없다. 다만 일이 조금 늘어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복잡한 매커니즘이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플러스로 증정하는 제품은 없는 물건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편의점 커피로 예를 들었다.

만약 편의점 점주가 커피 3개를 개당 500원에 매입을 했다면 총 지출액은 1500원이다. 커피를 2+1으로 개당 1000원에 팔면 2000원의 매출을 올리는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 비밀이 하나 있다.

o군에 따르면 증정 상품은 편의점 본사에서 매입 차감을 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실질적으로 커피 2개를 1000원에 매입해서 2개를 2000원에 판매한 셈이다.

o군은 “점주가 신경써야할 점은 진열밖에 없다. 증정 상품은 애초에 점주가 산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애초에 판 적도 없는 제품이다. 손님에게 매우 큰 이익이다. 회사에서 전산 처리를 해줄테니 많이 팔라고 주는 것이 증정 상품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증정 상품 가져갈 때 손님들이 전혀 미안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무조건 챙겨가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해당 영상은 40만 뷰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하며 유튜브에서 여전히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누리꾼들은 “몰랐던 사실이다” “앞으로는 부담없이 먹어야겠다” “평소 궁금했던 점인데 해결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편알못가이드 사장o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