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새만한 메뚜기떼 러’ 남부 습격…비상사태 선포

2015년 8월 5일
						
						

메뚜기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메뚜기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러시아 남부에 참새 만한 크기의 대형 메뚜기 떼가 몰려들어 농작물을 갉아먹어치우는 바람에 당국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메뚜기 떼는 흑해와 카스피해 사이에 낀 러시아 남부 스타브로폴 지역의 광활한 옥수수밭 등지에 내려앉아 익어가는 옥수수는 물론 줄기도 갉아먹어 남는 게 없을 정도라고 CNN이 현지발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농작물 피해 면적이 여의도의 2.5배가량인 800헥타르에 이르자 러시아 농업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딱히 막을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여름철이라 기온이 높아 공중에서 살포한 살충제의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메뚜기는 몸길이가 약 8㎝, 날개를 폈을 때 날개 길이가 12㎝로 작은 참새 크기만 하다고 러시아 정부 조직인 ‘러시아 농업센터’ 관계자가 전했다.

수백만 마리의 메뚜기 떼는 한 지역을 휩쓸고 나서 빠른 속도로 이동해 가끔 당국이 경로를 미처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메뚜기 떼는 스타브로폴에 앞서 칼미키야, 볼고그라드, 다게스탄 지역에 출몰해 이 지역 농작물은 잔해만 남았다고 농업센터 관계자는 덧붙였다.

러시아 국영 TV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 속에 근 30년만에 나타난 메뚜기 떼와 최근 발생한 홍수를 지구 온난화와 연결하기도 했다.

tsy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