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난리난 심석희 ‘성-폭행’ 논란 정리

김정도 기자 2019년 1월 9일 입력
						
						

여자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인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지난 8일 S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에게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지난 2014년 여름부터 조 전 코치에게 강제 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을 제출한 날 심석희는 구치소에 수감 중인 조 전 코치의 2심 채판에 나와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심석희의 주장에 따르면 성폭행이 시작된 것은 그녀가 만 17세인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다.

이때부터 2018 평창 올림픽이 개막하기 2개월 전까지 조 전 코치가 심석희를 성폭행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다.

심석희는 특히 국제 대회 출전 전이나 대회가 끝난 뒤에도 범행이 이뤄졌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17일 수원지법 형사 4부(부장판사 문성관) 심리로 열린 조 전 코치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한 심석희는”(조 전 코치는) 내가 초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며 “초등학교 4학년 때 아이스하키채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고, 중학교에 진학한 뒤에는 폭행 강도가 더 세졌다”고 폭로했다.

조 전 코치는 최후 변론에서 “1심 선고를 받은 뒤 구치소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맹세코 악의나 개인적인 감정은 없었으며, 심석희가 원한다면 눈앞에 절대 나타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코치는 지난해 1월16일 훈련 도중 심석희를 주먹으로 가격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심석희는 전치 3주짜리 상처를 입었다.

이에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이후 항소해 2심이 진행 중이다.

김정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