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선수들 있는데 왜 룸살롱 가냐?” 체육 코치 발언 수준;;;;

2019년 1월 10일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여자 선수들이 있으니 룸살롱 안간다”는 한 코치의 육성이 나와 논란에 불을 지폈다.

div align=”center” id=”mldad” class=”googlead”>

심석희는 지난 8일 만 17세인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조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서강대 교육대학원 스포츠심리학과 정용철 교수는 “이런 일이 하루 이틀 있었던 것이 아니다. 코치나 감독이 여자 선수들에게 폭행과 성폭행을 하는 경우가 있고, 이로 인한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선수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한 정 교수는 “폐쇄적인 훈련 공간에서 운동에만 집중하게 한다는 이유로 선수들에게 심각한 폭행과 성폭행을 하는 경우가 있다. 실제 어떤 코치는 ‘여자 선수가 있어서 룸살롱에 안간다’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정 교수는 이러한 증언들을 모은 논문을 학계에 발표했었다. 하지만 큰 반향을 얻지는 못했다.

그는 “이 사건이 우리나라 스포츠계에 오랫동안 있었던 성폭행 악습을 끊는 시작점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 국민들 관심이 모인 지금 변화의 바람이 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