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황스러웠다” 배우 엄지원이 밝힌 ‘첫 만남’에 바로 반말했다는 배우

송시현 기자 2019년 1월 15일 입력
						
						

배우 엄지원이 김남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전했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장충동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기묘한 가족’ 제작보고회에서 엄지원은 “정재영 오빠는 사석에서 몇 번 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말도 편하게 하라고 해주셔서 짧은 시간이지만 오래 안 사람처럼 친하게 지내게 됐다”며 “김남길씨는 저를 만나자마자 저한테 반말을 하시더라. 순간 우리가 알던 사이였나 하고 당황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남길은 “공효진, 손예진씨와 친하니까 저도 엄지원씨를 아는 줄 알았다. TV에서 보면서 친하다고 착각했다”며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타다.

2018년 MBC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재용은 ‘기묘한 가족’에서 우유부단한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 역을 맡았으며, ‘살인자의 기억법’, ‘무뢰한’ 등의 영화에 출연한 김남길은 유일하게 좀비의 존재를 알아차리는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을 연기했다.

또한 엄지원은 ‘기묘한 가족’ 속 주유소집 맏며느리 역을 맡아 뽀글 머리와 코믹 액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영화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