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인 ‘루프스병’ 걸렸다고 고백한 최준희 최근 근황

송시현 기자 2019년 2월 12일 입력

배우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난치병인 ‘루프스병’ 투병 중임을 전했다.

지난 10일 최준희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첫번째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그는 “저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으실 거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저를 소개하고자 한다”며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최준희는 “뷰티나 브이로그를 올려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오늘은 짧게 제 근황이랑 앞으로의 다짐, 계획을 설명하려고 한다”며 “앞으로는 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들을 주로 올리고, SNS나 유튜브 댓글로 컨텐츠 신청을 하시면 그 의견에 맞는 영상을 찍을 것”이라며 향후 계획을 전했다.

또한 그는 “최근 두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루프스병 투병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라을 미쳐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루프스병 증상에 대해 그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며 “피부병 걸린 사람마냥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준희는 “아직 완치가 아니라 회복중이다. 브이로그에서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최준희 피부 다 뒤집어졌다’, ‘볼살 늘었다’,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등의 댓글도 감안하겠다며 “나을 때까지의 제 모습을 이해해달라. 예전 모습과 달라서 SNS에서 사진을 싹 다 내렸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힘내세요” “저거 희귀병이던데…” “어서 몸도 마음도 회복되길”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상의 말미에 그는 “글과 그림을 보고 남자친구 있냐는 질문이 많더라”며 “사실 10달 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다”며 연애 사실도 고백했다.

송시현 기자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최준희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