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술’ 의존도 심해 전문가 도움 받고 있다고 고백한 배우

송시현 기자 2019년 2월 12일 입력

11일 박중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것까지 여기에 알려야 하나 제법 고민도 좀 했습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이젠 제 의지만으론 버거워서 밝히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만 술을 안 마시기로 했다. 사실 이미 그러고 있다. 와인 의존도가 너무 심하다. 건강도 건강이고 자꾸 게을러져서”라고 자신의 상태를 고백했다.

박중훈은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술 친구들! 이해 부탁요. 저녁 자리는 함께 해요. 올해만이라도 그러고 살게요!”라고 금주를 선언했다.

-다음은 박중훈 글 전문

이런 것까지 여기에 알려야 하나 제법 고민도 좀 했습니다만 이젠 제 의지만으론 버거워서 밝히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만 술을 안 마시기로 했습니다.

사실 이미 그러고 있습니다. 와인의존도가 너무 심해서요.

건강도 건강이고 자꾸 게을러져서시리

새해 모두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술친구들! 이해 부탁요. 저녁 자리는 함께 해요.

올해만이라도 그러고 살게요!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저작권자(c) TV리포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